인천시, 감염병 전문가 초청 자문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0.02.14 00:2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시, 감염병 전문가 초청 자문회의 개최.jpg

인천시는 지난 10일 오후 박남춘 시장 주재로 인천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관련 긴급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보건의료정책과장이 참석하였으며, 외부 전문가로는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교수, 이진수 인하대병원 교수, 신소연 가톨릭대 국제성모병원 교수, 조승연 인천시의료원장,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과장 등이 참석했고, 인천시 감염병관리지원단에서는 고광필 부단장 및 지용호 선임연구원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병관리지원단 고광필 부단장의 진행으로 시작한 이번 자문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지침 5판 개편에 따른 의사소견에 의한 의사환자 범위 확대 및 검사기관 민간 확대등에 대비하기 위한 안건들이 논의되었으며, 주요 논의 안건으로는 관내 선별진료소 운용현황 및 향후 운용방안, 관내 병상 수급 현황 및 향후 대유행시 운용 방안 등이다.

가천대 길병원 엄중식 교수는 일부 선별진료소에서 사례 분류 관련 의사결정이 명확히 내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국가지정병상으로 이관할 경우 국가지정병상업무가 과중 되는 등 기존의 선별 진료소 운용에 있어 미비했던 점들이 향후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 검체 채취 등 그 역할이 가능해짐과 함께 보완될 필요가 있으며, 시 차원에서 가용할 인력과 장비가 지원되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선별진료소 내 검체 채취 시 발생하는 대기 시간과 관련 엄중식 교수와 신소연 교수는 실제로 알려진 6시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으며, 최대 24시간 이상 걸리는 대기 시간에 환자들을 적절히 격리 관리하는 방안에 대한 강구를 촉구했다.

선별진료소 이송 체계 관련 방문 환자를 자가격리 혹은 국가지정입원병상으로 이송 시, 대응지침 개편에 따라 환자수가 많아질 것에 대비하여 현행 보건소 차량 외에 소방부서와 협력한 소방 유휴 차량 활용 등의 방안도 논의되었으며, 또한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서도 제기된 관내 역학조사관 인력 부족 현상과 관련 참석자문위원들도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 대비한 인력 충원이 필수적이라는 의견과 함께 역학조사관이라는 직업의 전문성을 고려하여 향후 보다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인력 수급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일선 의료기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병문안 목적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오는 점에 대한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하였으며, 인천시 차원에서 감염병 대유행 시 병문안 자제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여러 채널을 통해 홍보할 필요성도 촉구했다. 아울러 이러한 활동이 향후 지역사회 내 병원감염 위험을 예방하는 측면에서 중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방정부가 어린이집 또는 학교들의 휴교 및 개학 연기와 관련하여 보다 신중한 차원의 의사결정 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2차 접촉을 막기 위한 취지의 휴교라고 하여도 현재 시점에서 무분별한 휴교 결정은 지양하여야 하며, 이와 관련한 의사결정시 전문가집단과 상의하여 예상되는 접촉빈도, 접촉시간, 접촉 강도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하여 합리적인 근거를 통해 체계적으로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시스템이 정착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진자가 방문 또는 체류한 곳에 대한 지나친 공포, 즉 관내에 1번 확진자가 입원했던 인천의료원, 19번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밝혀진 송도현대프리미엄아울렛 등의 방문객이 급격하게 감소한 현상과 관련, 언론의 다소 자극적인 보도가 지나친 공포를 형성했을 가능성에 대해 진단하며,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라고 해도 규정에 의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안정성 검증이 된 곳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홍보하여 시민들에게 형성된 지나친 공포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였다.

[박윤규 기자 qpeace@iicr.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천국제신문 & iic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